콘텐츠영역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상단메뉴영역 바로가기 하단영역 바로가기

소통과참여

  1. 단원구에 바란다
  2. 작은사랑 큰보람
  3. 신고센터
  4. 아이디어제안
  5. 칭찬합시다

칭찬합시다

HOME > 소통과참여 > 칭찬합시다

아이돌보미를 한마디로 말하다
아이돌봄쌤.안산가정지원센타 전*인
2019/05/28
첨부
아이돌보미 쌤들의 보수교육이 있었습니다

아이들을 좋아해서 아이돌보미 활동을 하고계신 쌤들에게

강사님이 과제를 내주셨습니다

아이돌보미를 한단어로......

교육에 참가하신 쌤들을 발표문입니다

*아이돌보미는 친구이다-아이의 눈높이에서 아이들의 마음을 읽어주고 늘 함께 놀아주기때문이다

*엄마다-아이를 돌볼때 만큼은 공동양육자요 엄마의 마음으로 돌보며 양육하기 때문이다

*거름이다-퇴비처럼 모든것을 받아 키우기 때문이다

*힘이다-아이가 의지할수있는 든든한 버팀목이기 때문이다

*아군이다-아이의 편에서 늘 지원하기 때문이다

*눈높이다-아이가 어떤 연령이든 내가 맡은 아이의 눈높이에서 행동하기 때문이다

*입안의 혀다-달고,짜고 시고 쓴,힘든 일을 하기 때문이다

*기쁨이요 행복이다- 삶의 에너지를 얻기에

*기다림이다-아이의 반응을 늘 참고 기다리기 때문이다

*희망이다-아이를 늘 바른길로 인도하려 애쓰기 때문이다

*효자손이다-아이의 가려운곳을 긁어주기 때문이다

*해결사다-아이의 문제를 해결해주기 때문이다

*사랑이다-주는만큼 자라는 기쁨이 크기에

*성냥이다-바람이 불어도 다시 붙일수 있기에

*사랑이다-쏟아도 쏟아도 끝이 없이 쏟는 사랑이 있어야 아이를 돌볼수있으니까

*안지다-이제 막 말이 트인 아이가 처음으로 불러준 이름이기에

*119다-선생님~~하면 언제나 달려가니까

*바닷물이다-꼭 필요하니까

*놀이터다-아이나 부모가 안심하고 생활하고 놀 수 있으니까

*위대하다-자기아이 돌보기가 넘 힘들어서 차라리 일하는게 낫다고 하는데

남의 아이를 내아이처럼 돌보니까

*빛이다-빛처럼 세상을 밝히고 희생하니까

*스펀지다-아이의 모든 것을 흡수하니까

*할매다-손주처럼 사랑하니까

*물이다-어떤 아이든 간에 그아이에 맟추어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을 조달하기에

*쉼터다-아이와 부모가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으니까

*사랑이다-사랑이 없으면 아이돌보미를 할 수 없으니

*방울이다-늘 반응하고 딸랑 거리니까

*바위다-늘 굳건하게 그 자리를 지켜서 의지케 하니까

*기다림이다 -좀 더뎌도 늘 기다려 주니까

*로봇태권V다-아이가 원하는 것을 달려가 해결해 주니까

*소나무다-항상 변함없이 아이의 편에서 서있으니

*엄마다-엄마의 빈자리를 채워주니

*AI로봇이다-무엇이 필요한 지 늘 다 해 주니까

*엄마이다-아이가 기댈 수 있고 사랑으로 돌보니

*의자이다-쉴 수 있으니

*만능 마술사다-뭐든지 다하니까

*해결사다-모든 문제를 해결해 주니까

*이중인격자다-아이에 눈높이에 맟추려니 나의 모든것을 내려놔야 되니까

*날씨다-흐렸다 맑았다 하며 변하니까

*에너자이저다-지치지 않고 끝까지 해야 하니까

*유모다-애정으로 돌보니까

*앨범이다-아이에 성장과정을 지켜보며 함께한 추억이 많기에

*피를 안나눈 가족이다-가족처럼 아끼니까

*천사다-천사가 아니면 할 수 없으니까

*솜사탕이다-평안하게 해주니까

*청심환이다-어루만져 주니까

*희망이다-돌보던 아이가 나는 선생님처럼 커서 아이돌보미가 될 거예요 한다

*애국자다-매래의 인재를 양육하니까

*아침에 뜨는 해다-돌보미 쌤이 있어 삷에 희망을 이룰 수 있으니

*의자이다-돌보미쌤으로 인해 쉴 수 있으니

사계절,만능마술사,해결사,빛,여유로움,의자............

다양한 의견들이 나왓다

얼마 전 돌보미 쌤의 아이 폭행 사건이 마음 아프게 했고

경악케 했다

대부분의 돌보미 쌤들은 아이를 사랑하고 만나면 우리 아이 좀 보세요~

많이 컸죠~~?

우리 아이 좀 보세요~ 하며 서로 아이의 사진을 보여주며 엄마가 아이를 자랑하듯이 자랑한다

이번 교육을 받으며 선생님들의 발표문을 보며

아이를 사랑하며 공동양육자로서 자부심을 가지며

열심인 쌤들과 안산가정지원센터에 감사한다
글순서 글제목 올린날짜
이전글 상록구청 주민복지과 강보령 주무관님을 칭찬합니다 2019/05/30
다음글 마을 환경개선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19/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