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left menu top image left menu
 
연혁 지역특성 문화예술을 표기하였습니다.
연혁
조선시대에는 안산군 와리면 초지리였다가 1914년 3월 1일 부령 제111호에 따라 시흥군 군자면 초지리로 되었고, 이어 1986년
1월 1일 법률 제3798호에 따라 안산시 초지동(安山市 草芝洞)으로 되었다.
 
지역특성
시의 중앙에 위치해 주거, 녹지, 공단지역으로 형성되어 있으며 고잔신도시가 조성되면서 새로 입주하는 아파트를 중심으로
인구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중소기업 단지가 조성되어 있는 반월공단 및 시화공단 일부가 우리 초지동에 포함되어 있어
공업지역으로 이미지가 큰 지역적인 특색이 있으며,

또한 휴일이면 관내 주민 이외에도 타 지역에서 많은 사람들이 모여 휴식을 즐기는 화랑유원지와 5일장이 활성화 되고 있는
재래시장인 시민시장이 자리하고 있음.
 
문화예술
초지동은 몽고군과 외적의 침입을 막던 만호영 초지진이 있는 유서 깊은 고장입니다. 초지동은 2,000여 중소기업이 입주해 있는 반월국가공단이 있는 국가산업의 심장부입니다.

초지동은 화랑유원지와 와~스타디움이 있는 녹지와 문화시설의 공간입니다. 초지동은 단원구청, 단원각이 소재해 있는 안산시의 심장부입니다. 초지동은 주민들이 서로 보듬고 살아가는 살기좋은 마을입니다.